#1. 미국 질의응답 사이트인 쿼라(Quora)에서 “실리콘밸리에 있는 사람들은 35살이 넘으면 무슨 일을 하느냐”는 흥미로운 질문이 하나 올라왔습니다. 고용 안전성이 적고 청년창업에 관심이 집중된 IT업계 특징을 꼬집은 것입니다.

 

이에 저명한 기업가들이 답을 달아 화제가 됐습니다. 지미 웨일즈 위키피디아 창업자, 팀 웨스터그렌 판도라 창업자, 마이클 애링턴 테크크런치 창업자, 리드 헤스팅즈 넷플릭스 창업자 등은 “35살 전후로 사업을 시작했다”며 “실리콘밸리에서 일하는 데 나이는 별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2. ‘기업사냥꾼’으로 악명 높은 칼 아이칸이 최근 이베이 경영진에 직격탄을 날렸습니다. 주 대상자는 이사회 일원이자 벤처투자자인 마크 안드레센입니다. 월스트리트와 실리콘밸리를 대표하는 두 거물의 갈등이라는 점에서 많은 이들이 관심을 나타냈는데요. 

 

칼 아이칸은 “마크 안드레센은 이베이가 스카이프를 재매각했을 때 매입자 그룹에 있었는데 인수가보다 싸게 거래를 했으며, 자회사 페이팔과 경쟁하고 있는 여러 스타트업 기업에 투자했다”고 밝혔습니다.

 

회사에 위해한 행동을 했다는 것이죠. 이에 마크 안드레센은 “모두 사실이 아니며 칼 아이칸은 이베이 경영권을 간섭하기 위해 장난을 치고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이처럼 미국에서는 오피니언 리더들이 공개석상에서 당당히 자기 생각을 밝히고 대중과 소통하는 것을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참 부러운 일입니다.

 

취재를 하다보면 “왜 국내 언론에서는 사실 혹은 전문가 의견 출처가 모두 익명이냐”는 질문을 받곤 합니다. 물론 1차적으로 기자가 바쁘거나 게으르기 때문이겠죠.

 

하지만 국내 오피니언 리더들이 외부활동을 꺼려하고 민감한 이야기를 꺼내려고 하지 않는 경향도 분명 있습니다. 아울러 실명비평이 정착되지 않은 데다 ‘끼리끼리 문화’가 강하게 존재하죠. 그래서 사소한 내용조차 “쓰지 말고, 정 쓰고 싶으면 이름을 빼라”는 주문을 많이 받습니다.

 

물론 남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떠드는 데 껴봤자 좋을 게 하나 없다는 점, 그 시간에 차라리 지인과 시간을 갖거나 다른 일을 하는 게 더 낫다는 점에는 충분히 공감이 갑니다. 하지만 수준 높은 토론과 논의가 이뤄져야 여론은 발전적으로 흘러가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오피니언 리더들은 물론 일반 시민도 부디 사회적 책임감을 갖고 참여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공개석상에서 적극적으로 자신의 의견을 피력해주시고 다른 생각에 대해서는 겸허하게 인정해주세요. 그리고 자기 이름이 기사화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마세요. 만약 의도와 다르게 기사가 나왔다면 기자에게 연락해 당당히 수정을 요청하세요.

 

이렇게 된다면 한 차원 진화된 저널리즘이 만들어지지 않을까요. 한 고등학생이 지식iN에 올린 “개발자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라는 질문에 이해진 네이버 의장, 김정주 넥슨 창업자가 정성스럽게 댓글을 달아주는 날이 오길 기대해봅니다.   


신고
by 최용식 2014.03.16 20:25

2030 남성 사이에서 여성혐오주의가 커지고 있는데요. 당연히 잘못된 생각이고, 여성을 김치녀, 된장녀라 비하하는 것은 범죄에 가깝지만.. 그 뒤에 숨어있는 사회적 현상은 한번 풀어볼 만하다고 봅니다. 제 개인적 생각은..


1. 직장자리를 두고 성대결


여성들의 사회진출이 늘어나면서 성대결 현상이 빈번해짐. 남성이 우위에 있던 것은 육체적 능력과 벤처십(부자와 거지 90%가 남성)이라 할 수 있는데 지식정보사회로 넘어오면서 육체적 능력은 쓸모가 없어졌고 벤처십 또한 리스크 제어장치가 많아져 큰 메리트가 아님. 따라서 일종의 독점현상이 깨졌음. 물론 유리천장은 강고한 상태. 그러나 주니어 남성들은 위기감을 느낄 듯. 


2. 짝짓기 시장에서 소외된 남성증가


짝짓기 시장이 거대해지고(20대에서 20~40대로) 통신 및 교통발전으로 인한 탐색비용 급하락, 자유연애 풍조, 중산층 붕괴 및 빈부격차 강화 등으로 소수남성이 다수여성을 독식하는 현상이 더욱 심해지고 있음. 짝짓기에 실패하거나 경쟁에 피로감을 느낀 남성들이 많아졌고 그에 대한 분노를 여성에게 돌리고 있음. 


3. 혼돈의 성가치관


한국사회가 지난 50년간 너무도 빠른 변화를 겪으면서 일그러진 남성우월주의와 여성우대주의, 평등주의 등이 혼재됐고 건전하고 통일된 가치관이 나오지 못하고 있음. 


4. 문제해결 및 교육솔루션 부재


여자는 남자를 모르고 남자는 여자를 모르면서 더욱 문제가 심해지는 듯. 건전하고 통일된 가치관을 정립하고 서로 존중해줄 수 있는 체계적 교육시스템이 꼭 필요한 듯. 사실 따지고 보면 살아가면서 국어, 영어, 수학보다 연애, 결혼이 훨씬 중요한데 정작 가르쳐주는 사람이 없음.    



신고
by 최용식 2014.03.16 14:53
| 1 |